홈 '배달비 무료'라면서 2000원씩 '주문비' 받고 있는 배달음식점들
'배달비 무료'라면서 2000원씩 '주문비' 받고 있는 배달음식점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무료 배달비 대신 '주문비'라뇨?"


최근 국내 배달 앱 시장에 만만치 않은 배달 플랫폼 경쟁자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다양한 배달 플랫폼이 등장했음에도 불구하고 배달료나 최소 주문금액 등의 문제는 여전히 소비자들 사이 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 가운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료 배달비라 해서 클릭했는데 속았다'라는 글이 등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게시글에는 '배달비 무료'라는 문구가 적혔지만 아래 자세히 들여다보면 '12,000원 미만의 주문에 대해 2,000원의 소액 주문비가 적용됩니다'라는 안내 문구가 담겼다.


즉 업체는 '무료 배달비'라는 꼼수로 소비자들을 유인해 일정 금액 주문을 하지 않았을 경우 '주문비'를 별도로 받고 있는 것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배달비를 받으면 배달비 검색에서 걸러지니깐 업체들이 머리를 쓴 것 아니냐"라는 추측이 등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게시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배달비 받는 거 자체를 뭐라 하는 게 아니다. 이건 소비자들을 농락하는거다", "꼼수 부리는 거 너무 싫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국내 연간 배달 건수는 약 6000만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