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마스크 벗으면 엄중 대응한다"···예비군 훈련 강행하는 국방부의 경고
"마스크 벗으면 엄중 대응한다"···예비군 훈련 강행하는 국방부의 경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코로나 사태가 안정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국방부는 올해 예비군 훈련을 강행하기로 했다.


시민들은 감염 우려를 이유로 반대 여론을 형성하고 있지만, 군(軍)은 4시간으로 훈련을 축소하면 괜찮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방역지침을 지킬 것을 요구했는데,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을 경우 엄중 대응한다는 경고까지 내렸다. 


지난달 30일 국방부는 동원 훈련, 동미참 훈련 등 올해 예비군 훈련을 4시간으로 간소화해 오는 9월부터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코로나 확산 방지 차원에서 훈련 인원을 평소보다 축소하고 입소 시 체온 측정 등 방역대책을 철저히 준수하기로 했다. 사람 간 거리두기, 훈련 과정 내내 마스크 착용 등도 필수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예비군들의 우려는 크다. 몸을 써야 하는 훈련 특성상 비말 전파가 일어나지 않을 수 없다고 입을 모은다.


훈련으로 인해 숨이 가빠질 경우 마스크를 벗게 되는 경우가 있을 텐데, 이때 비말 전파가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마스크 착용이 제대로 이뤄질지 의문이라는 반응이 많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mudo_official_'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한 시민은 "사람 간 거리두기 등의 방역 수칙은 실현 가능하다고 본다"며 "마스크 착용이 문제다. 각개전투 같은 숨 차는 훈련 과목을 진행할 때 마스크가 벗겨진다거나 망가지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런 우려에도 국방부는 훈련장 내 방역지침 미준수에 관해서 고발 조치 등 엄중 대응을 예고했다. 예비군 훈련을 강제하면서 방역지침을 준수할 의무까지 부여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국방부 관계자는 "마스크 미착용, 방역담당자의 지시 거부 등 사례가 적발되면 국가적 사안인 만큼 엄중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