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통합당 40.8%, 민주당 31.4%"···서울, 43주만에 민주당에 등 돌렸다
"통합당 40.8%, 민주당 31.4%"···서울, 43주만에 민주당에 등 돌렸다

인사이트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대한민국 수도 서울에서 미래통합당이 더불어민주당에 지지율을 역전했다.


31일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7~29일 실시해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래통합당 지지율이 더불어민주당보다 높았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서울 지역 정당 지지율에서 통합당은 40.8%를 기록했다.


민주당이 기록한 지지율 31.4%보다 9.4%p 높은 수치다. 이 같은 역전은 43주 만에 나왔다.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 뉴스1


지난해 10월 2주차 조사에서 자유한국당이 33.8%를 기록하며 32.5%의 민주당을 오차 범위 안에서 역전한 이후로 처음이다.


민주당은 이후 선거를 지나 지난주까지 통합당에 뒤지지 않았다.


정치 평론가들은 이 같은 지지율 역전 현상은 서울 부동산 가격 상승, 전월세 대란, 민주당의 행정수도 이전 움직임,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서울은 천박한 도시' 발언 등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앞으로 부동산 문제와 행정수도 이전 문제가 더 논의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미뤄볼 때 지지율 역전 현상은 전국적으로 일어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인사이트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한편 이번 주중 잠정 집계는 전국 18세 이상 남녀 1천511명을 대상으로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 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이다. 응답률은 4.6%.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 선거 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 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