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타이거 맥주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19 끝나면 베트남 가서 크랩요리에 맥주 한 잔하고 싶다"
타이거 맥주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19 끝나면 베트남 가서 크랩요리에 맥주 한 잔하고 싶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타이거 맥주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타이거 맥주가 모바일 리서치 기관 오픈서베이를 통해 최근 3년 사이 아시아 여행을 다녀온 전국 20~39세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아시아 미식 여행 설문조사'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들은 코로나19가 종식되면 가장 떠나고 싶은 아시아 여행지로 베트남(16.6%)을 꼽았다. 이어 태국(16.2%), 일본(11.6%), 대만(11.2%), 싱가포르(11.0%)가 뒤를 이었다.


가장 먹고 싶은 아시아 현지 음식으로는 크랩요리(19.7%) 다음으로 쌀국수(11.2%), 팟타이(8.0%)를 꼽았다. 크랩요리는 칠리크랩과 블랙페퍼를 포함한 싱가포르 대표 요리로 이국적인 풍미를 자랑해 아시아 여행객들의 필수 식도락 코스로도 인기가 높다.


'여행지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아시아 음식'에 대해서는 쌀국수(10.2%), 스시(9.8%), 크랩요리(9.2%), 라멘(8.8%), 분짜(7.8%)등이 상위를 차지했다.


전체 응답자 10명 중 7명은 이 음식들을 한국에 돌아와서도 찾아 먹어본 경험이 있다고 대답해 음식이 아시아 여행에서 중요한 요소이자 2030대가 여행의 여운을 즐기는 방법 중 하나로 나타났다.


아시아 음식과 페어링하면 가장 잘 어울리는 주류로는 과반 이상인 77.4%가 '맥주'를 꼽았다. 아시아 음식과 맥주가 궁합이 좋다고 생각하는 이유(복수 응답)로는 '기름진 음식과 잘 어울려서(60.5%)', '동남아시아의 더운 날씨와 잘 어울려서(54.8%)', '부담 없이 마실 수 있어서(42.9%)'라고 답했다.


타이거 맥주 브랜드 담당자 탁민혜 차장은 "맛과 향이 강하고 풍미가 풍부한 아시아 음식을 먹을 때 맥주는 특유의 청량함으로 음식과 최상의 궁합을 선사해준다"며, "설문 결과 아시안 라거인 타이거 맥주가 싱가포르 음식인 크랩요리나 사테 외에도 아시아 각국의 여러 음식들과 궁합이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여행이 어려운 요즘, 소비자들이 지난 아시아 여행을 추억하며 국내에서도 타이거 맥주 및 다양한 아시아 음식과 함께 현지의 맛을 즐겨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