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5년 동안 수업 시간에 지우개 문지른 고등학생이 생산해 낸 '대왕 지우개똥' 클라스
5년 동안 수업 시간에 지우개 문지른 고등학생이 생산해 낸 '대왕 지우개똥' 클라스

인사이트All-Nippon News Network 'ナニコレ珍百景'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학창 시절 누구나 한 번쯤은 지우개를 문지르면 생기는 일명 지우개 똥을 모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손가락 사이에 넣고 문질러주다 보면 제법 큰 똥(?)이 만들어지곤 해 오묘한 쾌감을 주기도 했다.


그런데 이 쾌감에 너무나 빠진 나머지 주먹 크기만 한 1kg짜리 대형 지우개 똥을 만들어버린 소년이 있어 감탄을 자아냈다.


최근 일본 방송 '나니고레 진백경(ナニコレ珍百景)'에는 5년 동안 지우개 똥을 모은 소년 관잉(Guangying)의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ll-Nippon News Network 'ナニコレ珍百景'


방송에 따르면 관잉이 처음 지우개 똥을 모으기 시작한 건 초등학교 6학년이었던 13살부터였다.


소년은 우연히 지우개 가루를 문질러 작은 공을 만들었다가 시험 성적이 좋게 나온 것을 계기로 지우개 똥이 가져다주는 행운을 믿기 시작했다.


그는 공을 더 크게 만들면 성적이 좋아질 것이라고 생각해 이후 5년간 지우개 똥을 모았다.


평소 지우개 똥이 마르지 않도록 식용유를 바르고 비닐랩으로 감싸는 등 애지중지하며 관리해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ll-Nippon News Network 'ナニコレ珍百景'


그렇게 작은 구슬 만했던 지우개 똥은 야구공만큼 커졌고 관잉이 18살이 된 지금은 무려 1kg에 달하는 주먹보다 큰 크기가 됐다.


실제로 그는 지우개 똥 덕분인지(?) 뛰어난 성적을 유지해왔고 계속해서 행운이 깃들도록 크게 만들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훗날 자녀들에게도 이 습관을 전해 지우개 똥의 영혼(?)을 이어나가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우개 가루가 마법처럼 자신에게 행운을 가져다준다고 믿는 순수한 소년 관잉.


어쩌면 그가 이렇게 좋은 성적을 유지할 수 있었던 건 지우개 똥 덕분이 아니라 지우개 가루가 산더미처럼 쌓일 만큼 열심히 공부한 노력의 결과가 아닐까 싶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All-Nippon News Network 'ナニコレ珍百景'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