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고려대 교수가 故 박원순 시장의 '서울특별시장례'를 절대 반대하는 이유
고려대 교수가 故 박원순 시장의 '서울특별시장례'를 절대 반대하는 이유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故 박원순 서울시장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서울시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내 세금이 이렇게 말도 안 되는 일에 쓰이는 것을 반대한다"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에 대한 반대 국민청원에 35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서명했다.


각 곳에서 이를 반대한다는 의견이 쏟아지는 가운데 고려대 경영학과 이한상 교수도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빈소 / 뉴스1


지난 10일 이한상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보도된 것을 보면 박 시장은 권력을 이용해 1회성이 아닌 지속적 성추행을 하는 등 죄질이 좋지 않은 범죄를 저질렀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는 피해자를 보호하고 사실관계를 파악해 지원과 보상을 해줘도 모자를 판에 '몇억'이 들지 모르는 5일 서울특별시장례를 치르고, 시청 앞에 분향소를 만들어 조문을 받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시민들이 낸 세금이 그렇게 쓰이는 건 있을 수 없다는 게 이한상 교수의 주장이다. 당장 예정된 서울특별시장례와 분향소 설치 계획을 취소해야 한다고도 했다.


인사이트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남긴 유서 / 뉴스1


각계의 반대에도 예정된 계획을 이행하고 싶다면 세금으로 할 게 아니라 기부금품법에 따라 통장을 개설해 돈을 걷어 하라는 '대안'도 제시했다.


이한상 교수는 "(현재 서울시의 계획은) 서울시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며, (피해) 직원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전 비서분이라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외쳤다.


한편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첫 날인 어제(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에는 밤늦도록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박병석 국회의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조화도 장례식장에 자리했다.


오늘(11일) 오전 11시부터는 서울시청 앞에 설치된 분향소에서 조문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