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가세연이 "박원순 사망 장소의 모습"이란 제목으로 올린 북악산 산행 영상
가세연이 "박원순 사망 장소의 모습"이란 제목으로 올린 북악산 산행 영상

인사이트YouTube '가로세로연구소'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박원순 시장의 마지막 행적을 추적하는 북악산 산행 영상을 공개했다.


10일 YouTube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현장출동 박원순 사망 장소의 모습!'이라는 제목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 김용호 연예기자를 포함한 4명의 출연진은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앞에서 영상을 시작했다.


와룡공원은 박 시장의 마지막 행적이 CCTV에 포착된 장소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가로세로연구소'


이들은 "시신이 발견된 숙정문까지 40분이 넘는 험한 길인데, 박 시장이 산을 오르며 무슨 생각을 했을지 궁금해서 걸어보도록 하겠다"라고 산행의 이유를 설명했다.


산행을 시작한 이들은 우거진 수풀들을 보며 "시신을 발견하기 쉽지 않았겠다"라는 말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들을 쏟아냈다.


등산로에 걸쳐 있는 성곽길을 본 강 변호사는 "박 시장의 역점 사업 중 하나가 서울성곽 복원 사업"이라고 말했고 이에 김용호 기자는 "좌파들은 남이 하던걸 자기 걸로 한다"라며 "제가 문화체육관광부 출입 기자여서 아는데 처음 추진한 사람은 유인촌 장관이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가로세로연구소'


산행을 이어가던 가세연의 발걸음은 노무현 전 대통령 기념비 앞에서 멈춰 섰다. 기념비에는 '제62회 식목일 북악산 전면개방 기념조림 2007.4.5. 대통령 노무현'라는 글귀가 새겨져있었다.


이들은 "공교롭게도 노무현 전 대통령이다", "노무현 대통령도 이전의 죄를 사면 받았듯, 박 시장도 비슷한 생각을 하지 않았을까" 등 각종 추측을 쏟아냈다.


50분에 가까운 산행을 마친 이들은 "카메라로 갈수 있는 최대한의 거리를 왔다"라며 "박 전 시장의 마지막 루트를 따라 와룡공원 입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기념비가 있는 숙정문까지 왔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강 변호사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충남지사, 부산시장, 서울시장을 정치적 사망에 몰고 간 상황에 대해서 정권이 어떤 책임을 져야 하는지 다 같이 생각해봐야 될 때가 아닌가 싶다"라는 말을 남겼다.


YouTube '가로세로연구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