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민트색으로 염색하고 인터넷 방송계 'BTS'로 거듭난 BJ 킹기훈의 역대급 비주얼
민트색으로 염색하고 인터넷 방송계 'BTS'로 거듭난 BJ 킹기훈의 역대급 비주얼

인사이트YouTube '사나이 김기훈'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인터넷 방송계의 'BTS'가 탄생했다.


그런데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BTS와는 거리가 멀어도 너무 멀다.


지난 7일 아프리카TV BJ 킹기훈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민트기훈 꿀잼꿀잼 클릭'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 속에는 눈이 부실 정도로 화려한 색으로 염색을 마친 킹기훈의 모습이 담겨 있어 시청자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사나이 김기훈'


열혈 시청자와 사다리 타기 내기에서 패배한 킹기훈은 민트색으로 염색을 하는 벌칙에 당첨됐다.


벌칙에 당첨된 킹기훈은 "가현, 나 민트로 염색해도 사랑해 줘야 돼"라는 웃픈 말을 남기기도 했다.


혼자만 죽을 수 없던 킹기훈은 친구들의 방송을 찾아다니며 함께 염색을 할 파트너들을 구하기 시작했다.


결국 3명의 친구들을 추가로 끌어들인 킹기훈은 친구들과 함께 벌칙을 수행하기 위해 미용실로 발걸음을 옮겼다.


인사이트YouTube '사나이 김기훈'


이들은 각자 레드 핑크, 라임, 민트 컬러로 염색을 시작했고 점차 윤곽을 드러내는 비주얼에 시청자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민트색 머리로 변신한 킹기훈을 향해 퀸가현은 "머리만 보면 뜨뜨뜨뜨 같다"라는 말로 시청자들의 물음표를 자아내기도 했다.


염색이 끝난 후, 형형색색의 아이돌 머리로 변신한 이들은 '배 터진 소년단, BTS'로 변신해 짧은 축하공연을 선보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으악 내 눈!!", "근데 묘하게 잘생겨 보이는 건 나만 그럼?", "아이돌 그룹 탄생했다"라는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YouTube '사나이 김기훈'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