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명백한 성희롱···문체부 장관 사과하라" 김민아 중학생 논란에 오세라비 작가의 팩폭
"명백한 성희롱···문체부 장관 사과하라" 김민아 중학생 논란에 오세라비 작가의 팩폭

인사이트YouTube '세계일보'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야릇한 표정을 지으면서···명백한 성희롱이다"


여성으로서 이 사회에 불어닥친 페미니즘에 문제를 제기해 온 오세라비 작가가 김민아의 중학생 성희롱 논란에 의견을 개진했다.


오세라비 작가는 세계일보와의 영상 인터뷰에서 김민아의 행동을 명백한 성희롱이라고 규정했다. 오 작가의 논리에 군더더기라고는 찾아볼 수 없었다.


앞서 김민아는 유튜브 채널 '대한민국 정부' 영상에 출연해 중학생을 향해 "엄청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혼자 집에 있을 땐 뭐해요?···왜 웃는 거죠? 나랑 같은 생각을 하고 있나?"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세계일보'


음흉한 표정을 지었다는 점과 집요하리만큼 그 상황을 물고 늘어졌다는 점 때문에 자위행위를 연상케하는 성희롱이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누리꾼들의 의견과는 달리 여성가족부는 성희롱이 아니라고 했지만 오 작가는 다른 의견을 표명했다.


오 작가는 굉장히 놀랐다고 말했다. 여성 방송인이 남자 중학생(청소년, 미성년자)을 대상으로 그런 질문을 한 게 이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남자 중학생이 웃어넘기자 재차 같은 질문을 했다는 점을 심각한 문제로 짚었다.


오 작가는 "그 야릇한 표정을 지으면서…이것은 누가 봐도 성희롱이다"라며 "문재인 정부 강해진 아동·청소년 성 보호법에 근거하면 용납되지 않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세계일보'


이어 "(유튜브 영상 제작) 주무부처가 문화체육관광부이던데 문체부 장관이 사과해야 할 일이다. 그런데 조용하다"라며 "이건 문명 공정하지 않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자 방송인이 여성 청소년을 대상으로 이런 '섹드립'을 했다면 여성 단체가 시위도 하고 가해자는 방송가에서 퇴출됐을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오 작가는 "여성단체가 분명한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 언제까지 이중 잣대로 성차별을 할 것인지, 침묵에 대해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EBS '보니 하니'에 출연하던 최영수와 박동근은 미성년자인 '하니' 채연에게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는 점 때문에 프로그램에서 하차했었다.


당시 공영방송 EBS의 김명중 사장은 공식 사과 입장문을 냈다. 사건 발생 '하루' 만에 프로그램 최종·대표 책임자가 공식 사과한 것이다.


김명중 사장은 "심한 불쾌감과 상처를 드렸다"라면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EBS 김명중 사장 / 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