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코로나19 의심증상 있어도 마스크 안 쓰고 교회 나가 예배드린 신도들
코로나19 의심증상 있어도 마스크 안 쓰고 교회 나가 예배드린 신도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수도권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집단감염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다.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와 안양 주사랑교회, 수원 중앙침례교회에서만 57명의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이들 시설에서 유증상자가 예배에 참석하거나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등 생활 방역 수칙이 지켜지지 않은 사실이 확인됐다.


이에 방역당국은 종교시설 집단감염 확산세를 막기 위해 이들 시설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29일 12시 기준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관련 누적 확진자는 총 28명, 수원 중앙침례교회 관련 누적 확진자는 7명, 안양 주영광교회 관련 누적 확진자는 총 22명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왕성교회의 지표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지난 24일 후, 약 일주일 만에 이들 종교시설에서 발생한 확진자 수는 총 57명으로 늘었다.


이에 대해 지난 29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최근 확진자가 발생한 종교시설 관련 역학조사 결과 마스크를 미착용하거나 제대로 착용하지 않는 등 생활방역 수칙이 준수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찬송, 식사, 소모임 등 침방울이 많이 전파될 수 있는 활동이 많았고 증상이 있는 사람도 예배에 참석해 추가 감염이 발생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밀폐된 공간에 여러 사람이 모여 노래를 부르고 대화를 하는 경우가 많은 종교 행사의 특성상 생활방역 수칙이 준수되지 않으면 감염 위험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 


친목을 목적으로 하는 종교 관련 MT나 소모임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이에 방역당국은 종교시설 관련 집단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법적 규제 가능성도 시사했다.


30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확산 추이가 대규모 시설에서 크게 번지기보다는 소모임, 특히 종교시설 쪽에서 전파되는 양상이라 방역당국도 고민 중"이라며 "소모임을 통한 감염이 반복되면 저희로서도 이 부분을 법적으로 강력하게 규제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