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코로나19' 완치되려면 375만원 내고 최소 주사 6번 맞아야 한다
'코로나19' 완치되려면 375만원 내고 최소 주사 6번 맞아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고명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에 효과를 입증한 렘데시비르의 가격이 공개됐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저널(The Wall Street Journal) 등 외신은 렘데시비르 가격에 대해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발표한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민간 건강보험에 가입한 미국의 일반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데 사용되는 렘데시비르 가격은 총 3천 120달러(한화 약 375만 원)다.


렘데시비르 1회 복용량 기준으로 공공 건강보험 가입자에게는 380달러(한화 약 45만 원), 민간보험 가입자에게는 520달러(한화 약 62만 원)가 청구될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첫 날은 2회분, 그다음 날부터는 하루에 1회분의 치료제를 투여하고 치료에 최소 5일이 걸린다는 가정을 했다.


그 결과 공공보험 가입자는 총 2천 340달러(한화 약 280만 원), 민간보험 가입자는 3천 120달러(한화 약 375만 원)를 부담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만약 치료 기간이 더 길어진다면 그에 따라 들어가는 치료제 값 역시 치솟게 된다.


미국 법에는 공공보험 가입자가 민간 시장가격보다 할인을 더 받는다고 규정돼 있다. 이처럼 렘데시비르 가격을 이원화하는 나라는 미국밖에 없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길리어드 사이언스 다니엘 오데이(Daniel O'Day) 최고경영자는 이날 공개된 렘데시비르 가격에 대해 "이 치료제에는 실제 가치보다 훨씬 낮은 가격이 매겨졌다"고 전했다.


렘데시비르를 복용한 코로나19 환자는 다른 환자보다 일찍 회복할 수 있기 때문에 입원비까지 계산하면 훨씬 절약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가격이 너무 비싸 치료제가 나와도 문제다", "400만 원을 웃도는 가격이 너무 부담된다"는 반응이 지배적인 상황이다. 


한편 렘데시비르는 현재 12만 개의 분량이 미국 각 주에 분배됐다고 전해졌다.


한국 역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 치료에 사용하기로 해 특례 수입할 수 있게 승인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