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1000억원'대 적자 발생해 '직원 1000명' 감축하겠다 밝힌 KBS
'1000억원'대 적자 발생해 '직원 1000명' 감축하겠다 밝힌 KBS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뉴시스] 김지은 기자 = 연 1000억 원대 적자 위기에 놓인 KBS가 앞으로 3년 동안 직원 1000명을 줄이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경영혁신안을 냈다.


지난 25일 방송가에 따르면 KBS는 전날 비공개 이사회를 열고 직원 감축과 수신료 현실화 등을 담은 경영혁신안을 제출했다. 


경영혁신안에 따르면 KBS는 2023년까지 직원 1000명을 감원하기로 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때 대규모로 채용했던 인력이 퇴직하는 '자연 순감'에 더해 연 100명을 감원하겠다는 계획이다. 100명에 대한 구체적인 감원 방안은 알려되지 않았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KBS가 이사회에 보고한 올해의 광고수입은 지난달까지 794억 원으로 목표액보다 355억 원이 적다. 사업손실은 1000억 원, 당기손실은 150억 원으로 예상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에 따라 손실은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사회에서는 인력 감축 외에도 성과급제, 성과평가 시스템 도입, 인력 재배치 등이 대책으로 제시됐다. 고용과 관련된 대책은 노조와의 협상이 필요한 부분으로 특히 인력 감축 문제는 직원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경영혁신안에는 방송법 개정, 수신료 정상화 추진 등도 세부 계획으로 명시됐다. KBS는 공영방송에 대한 국민의 신뢰 회복을 전제로 40년간 동결된 수신료를 현실화해야 한다는 주장을 꾸준히 해왔다.


KBS 측은 "다음 달 초에 혁신안을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