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김정은, 중앙군사위 예비회의서 대남 군사행동 계획 보류
김정은, 중앙군사위 예비회의서 대남 군사행동 계획 보류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사위원회 예비회의에서 대남 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했다.


24일 노동신문은 지난 2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7기 5차 회의 예비회의를 주재하고 대남 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앙군사위 7기 5차 회의에서 총참모부가 앞서 제기했던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했다.


인사이트뉴스1


또한 중앙군사위가 조성된 최근 정세를 평가하는 등 다양한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주요군사 정책 토의안 심의가 이뤄짐과 동시에 전쟁 억제력을 강화하기 위한 국가적 대책을 반영한 여러 문건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16일 북한은 개성에 위치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완파하며 남북관계 갈등을 고조시킨 바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에 군 당국은 개성 관련 대북감시 및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지휘관들을 정위치에 배치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태다.


북한은 남한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한 것에 대해 "'서울 불바다'보다 더 끔찍한 위협이 가해질 수도 있다"고 말하는 등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


대남 군사행동 계획에 대해 일단 보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앞으로 북한이 어떤 행동을 보일지 주목할 필요가 있겠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