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북한이 폭파시킨 '연락사무소' 서울과 평양에 '2개' 두자는 국회의원
북한이 폭파시킨 '연락사무소' 서울과 평양에 '2개' 두자는 국회의원

인사이트뉴시스(조선중앙TV 캡쳐)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남북관계가 급속하게 악화되고 있다. 북한은 개성에 위치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파괴하고 군사적 움직임까지 보이는 중이다. 


이런 가운데 한 국회의원이 개성공단 공장을 가동하고 평양과 서울에 남북 대사관 역할을 할 연락사무소 2곳을 두자고 주장했다. 


18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존심 상한다고 북한과 한 판 붙어야 할까요?'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여기서 김 의원은 "북한의 행동은 국제적으로 비난받아 마땅하고 나도 규탄한다"면서도 "우리도 똑같이 대응하자는 것은 잠시 기분을 위로할 뿐 한반도 평화정책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인사이트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1


인사이트김두관 의원 페이스북


그러면서 "평양과 서울에 남북의 대사관 역할을 할 연락사무소 2개를 두는 협상을 시작할 수 있지 않겠냐?"고 말을 이었다. 


또한 "무엇보다 한반도 문제는 우리가 주도적으로 결정한다는 일관적인 말과 행동이라는 원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며 "미국과의 협력은 참고사항이지 윤허나 지시가 아니라는 자세가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속내는 국민들이 더 잘 안다"며 "경제 제재 핑계 대지 말고 남북 경협에 적극적으로 나서면 대화하겠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남북협력은 비핵화와 함께 가야 한다는 미국 입장에서 변화도 느껴진다"며 "어제 미국은 공식 논평에서 남북협력 기조에 대해 전폭적인 지지 입장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시스(조선중앙TV 캡쳐)


김 의원은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도 주장했다. 


그는 "우리보다 빨리 북한군 막사와 포대가 설치되면 우리는 정말로 다시 냉전 시대로 돌아간다"며 최소한 이것을 막아야 하지 않겠냐"고 했다. 


그러면서 "힘들고 어려워도 결단해야 한다"며 "정부가 개성공단과 금강산을 열어 남북이 손잡고 함께 평화의 길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