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방역 미친 듯이 신경 쓴 덕분"...코로나 확진자 나왔는데 '2천명' 중 '0명' 감염된 부천 콜센터
"방역 미친 듯이 신경 쓴 덕분"...코로나 확진자 나왔는데 '2천명' 중 '0명' 감염된 부천 콜센터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경기도 부천의 한 콜센터,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엿새가 지나도록 추가 확진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고 있다.


확진자 발생 전후 방역에 엄청난 노력을 기울인 결과로 분석된다.


지난 2일 유베이스는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해당 빌딩 콜센터 근무자와 해당 건물에 출입했던 본사 직원 등 총 1,98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한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2차 감염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지난달 27일 부천 유베이스타워 콜센터에서는 7층에서 근무하는 정규직 상담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수많은 직원이 한 공간에서 일하는 콜센터에서 2차 감염이 나오지 않은 이유는 유베이스가 코로나19 예방 대응을 체계적으로 실시해왔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유베이스는 지난 2월 말부터 엘리베이터를 층별로 나눠 운행하는가 하면 건물 내 층간 이동도 제한했다.


또한 건물에서는 무조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으며 대회의실, 구내식당 등 공용 시설은 전면 폐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뉴스1


이뿐만이 아니다. 구로 콜센터 집단 감염이 발생한 3월 말에는 다닥다닥 붙어 앉아 근무하는 사무실 구조를 바꿨다.


상담원들은 대부분 한 칸씩 자리를 띄워 앉아 근무했으며 책상에는 아크릴 칸막이를 설치했다.


또한 유베이스는 방역당국으로부터 해당 직원의 코로나 확진 결과를 통보받은 직후에도 곧바로 방역에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먼저 밀접접촉자와 확진자가 근무했던 7층 근무자를 포함한 전체 직원이 코로나 검사를 받도록 했으며 원활한 검사를 위해 보건소의 협조를 받아 빌딩 11층 야외 테라스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기도 했다.


한편 부천시 99번 확진자인 유베이스 콜센터 상담원은 지난달 부천시 소재의 한 물류센터에서 아르바이트한 후 같은 달 25일 콜센터에 출근해 근무했으며 이날 밤부터 코로나 증상이 발현돼 다음 날부터 자가격리를 하다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