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40살' 송지효 "'런닝맨'으로 30대 다 보내···요즘엔 나이 들어서 이름표 떼기 힘들다"
'40살' 송지효 "'런닝맨'으로 30대 다 보내···요즘엔 나이 들어서 이름표 떼기 힘들다"

인사이트Instagram 'my_songjihyo'


[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송지효가 10년간 함께 해온 SBS '런닝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침입자'(감독 손원평)의 주연 송지효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지난 2017년 발간한 첫 장편 소설 '아몬드'로 25만부를 판매,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손원평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인사이트비디비치


인사이트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


송지효는 데뷔작인 '여고괴담3-여우계단'(2003) 이후 17년만에 스릴러 영화에 도전했다. 


그는 극 중 가족이 되려는 여자 유진 역을 맡았다. 유진은 25년 만에 가족에게 돌아온 서진(김무열 분)의 동생으로, 수수하고 소심해 보였던 첫인상과 달리 금세 가족들 안에서 자기 자리를 찾아가지만 어딘지 모르게 점점 분위기가 달라져 간다.


이날 송지효는 "생각을 해보면 30대를 그분들과 보냈고 '런닝맨'이란 예능으로 30대를 다 보냈다. 제 인생에서 빠질 수가 없다"며 "10년을 함께 하다 보니 느낀 것은 '내가 그동안 많이 몰랐구나, 어리구나' 생각하게 해줬다. 저에 대해서 많이 일깨워준 프로그램이었고 소통하게 해준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또 송지효는 "오히려 저한테는 너무나도 많은 걸 발전하게 해줬다. 그걸 알게 해준 것만으로도 가장 크게 얻은 것 같다."며 "10년하다 보니까 너무 잘 아는 것도 있지만 너무 고마운 것도 많다. 미안한 것도 많이 있다. 요즘은 나이가 들어서 이름표 떼기 힘든 것도 있는데 요령도 생긴다. 한 분야에서 오래 하다 보면 장인이 되지 않나. 그 이유를 알겠더라. 체력이 부족하면 나눠서 하기도 하고 그러면서 요령도 생기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침입자'는 오는 6월4일 개봉한다.


인사이트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


인사이트SBS '런닝맨'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