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고양시에서 태어난지 4개월 된 아기, 아빠에게 옮아 코로나19 감염
고양시에서 태어난지 4개월 된 아기, 아빠에게 옮아 코로나19 감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경기 지역 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고양시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목사의 아내와 태어난 지 4개월 된 아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경기 고양시 덕양구 홍도동에 거주하는 20대 여성 A씨와 4개월 된 자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일 고양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8일 확진 판정을 받은 B씨의 배우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을 겪다가 1일 오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4개월 된 자녀는 이날 검체 검사를 실시했고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이들은 성남의료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두 사람은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B씨의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