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국민의 74%가 문 대통령에게 '2차 지원금' 달라고 요구했다
국민의 74%가 문 대통령에게 '2차 지원금' 달라고 요구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코로나19발(發)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고 있다.


정부는 유효기간이 8월까지인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있지만, 내수 경기는 살아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재난지원금이 소진된 9월부터는 뾰족한 대책도 없는 실정이다.


실물경제의 하방 위험이 심히 우려되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단발성이었던 재난지원금을 한 차례 더 지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빗발치고 있다.


최근 여론조사업체 오픈서베이는 주간동아의 의뢰를 받아 30~50대 가구주에게 2차 재난지원금에 대한 찬성 여부를 물어봤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오픈서베이에 따르면 국민은 2차 지원금에 대해 대체로 찬성하는 입장이었다. 74%가 찬성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다만 이 가운데 29.4%는 '찬성하지만 지급 대상을 제한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반대한다는 응답자는 19.8%에 그쳤다.


앞서 지급한 지원금 역시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응답자의 54%가 벌써 절반 넘게 썼다고 응답했다. "이미 다 썼다"는 응답도 10.2%(51명)에 달했다.


70%의 국민이 지난달 11일부터 신용·체크카드를 통해 지원금을 수령했으니, 3주 내 전액 '탕진'한 국민이 적잖은 셈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정치권에서도 2차 지원금에 대한 논쟁은 벌써 시작됐다. 의제는 최배근 건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가 꺼냈다.


지난달 초 한 라디오에 출연해 연말까지 매달 4인 가구 기준 100만원 상당의 재난지원금을 줘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재난지원금에 총 14조 3000억원(GDP 대비 0.75%)을 투입했다. 12월까지 재난지원금을 준다면 7개월간 들어가는 비용은 우리 GDP의 5% 정도밖에 안 된다"고 주장했다.


다만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원금을 다시 지급할 상황이 오지 않기를 바라지만, 논의해야 한다면 (필요한 계층에만) 맞춰서 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