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레드벨벳 예리, 미국 흑인 사망 사건에 분노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레드벨벳 예리, 미국 흑인 사망 사건에 분노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인사이트Instagram 'yerimiese'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레드벨벳 막내 예리가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분노했다.


지난 1일 레드벨벳 예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예리가 올린 사진 속 사람들은 'Black lives matter'라고 쓰인 깃발을 들고 서 있다.


'Black lives matter'는 "흑인의 목숨도 소중하다"라는 의미다.


아프리카계 미국인을 향한 폭력과 제도적 인종주의에 반대하는 사회운동이 진행될 때 사용되는 문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erimiese'


예리는 해당 사진에 그 어떤 말도 덧붙이지 않았지만, 피부색으로 차별받는 '인종 차별' 자체에 반대하는 소신을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예리 외에도 인피니트 출신 이호원, 가수 에릭남 등 많은 스타들이 흑인 인권을 지지한다는 뜻을 표했다.


한편, 지난달 25일(현지 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는 백인 경찰 데릭 쇼빈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연행하던 중 목을 무릎으로 눌러 찍는 과잉 진압으로 사망하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인종차별적인 사건에 분노한 시민은 항의 시위를 벌였고, 이는 미국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 방화, 약탈 등의 폭력 사태까지 이어지고 있어 우려의 시각도 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he Sun'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