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중국 항공사, 오는 6월 한국 포함해 일부 항공 노선 재개한다
중국 항공사, 오는 6월 한국 포함해 일부 항공 노선 재개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 항공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항공편을 6월에 부분적으로 재개한다. 한국과 일본을 도착지나 출발지로 한 왕복 노선도 재개될 항공편 리스트에 포함했다.


22일 중국 민항왕(民港網)은 일부 자국 항공사들이 6월 운항 계획을 공개한 가운데 한국, 일본, 미국, 러시아 등을 도착지로 한 국제 항공편이 재개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한국행 항공노선을 재개한 항공사는 중국국제항공, 동방항공, 남방항공, 칭다오항공이 포함됐다.


구체적으로 중국국제항공은 매주 금요일 베이징~인천 노선(CA123/4편)을 재개한다. 다만 이 노선은 칭다오시를 우선 착륙지로 지정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중국 당국은 지난 3월23일부터 코로나19의 역유입 차단을 위해 도착지가 베이징인 모든 국제선 항공기를 인근 도시 12개 공항에 우선 착륙시켜 검역과 방역 절차를 밟는다.


동방항공도 매주 금요일 상하이~인천 노선(MU5041/5042편)을 재개한다. 동방항공은 이외 도쿄행, 방콕행, 싱가포르행, 쿠알라룸푸르행 등 동남아 도시를 도착지로 한 노선도 재개한다.


남방항공도 매주 일요일 선양~인천 노선(CZ 681/682편)을 재개한다.


칭다오항공(청도항공)도 매주 토요일 칭다오~서울 노선 (QW9901/9902편)을 재개한다.


중국 항공사들이 항공 노선을 일부 재개함에 따라 코로나19로 중단됐던 국제적인 인원 교류도 재개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