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20대 청년들 제발 가족과 이웃 생각해달라"···또다시 젊은 층에 호소한 정은경 본부장
"20대 청년들 제발 가족과 이웃 생각해달라"···또다시 젊은 층에 호소한 정은경 본부장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젊은이들에게 거듭 호소했다.


늘 차분한 모습의 그였지만, 특히 이날만큼은 더욱더 간곡한 어조로 부탁했다.


지난 22일 정 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20~30대 청년들에게 유흥시설 방문이나 모임 자제를 부탁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함에 따라 청년층도 그동안의 긴 사회적 거리두기로 불편이 컸다는 거 잘 알고 있다"라며 "또 학업, 취업의 어려움으로 스트레스, 우울감도 많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어 "하지만 지금은 사회공동체의 안전과 청년층의 건강을 위해 청년층 문화도 생활 속 방역과 조화를 만들어가는 게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이 이렇게까지 부탁하는 이유는 하나다. 국가 방역책임자로서 사회활동이 왕성한 20대 확진자가 우후죽순 늘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실제로 4월 말부터 5월 초까지 연휴 이후 발생한 신규 환자 중 20대 환자가 절반 가까이를 차지한다. 여기에 30대까지 더하면 60%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들어서는 클럽, 주점, 노래방 등을 통한 전파로 20대 확진자의 비율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문제는 젊은 층의 지역사회 감염이 면역력 취약층으로 이어져 사망자까지 발생한다는 것이다.


고령자인 80대의 치명률은 26%로 확진자 4명 중 1명 이상이 숨졌다. 70대 치명률도 10%를 넘는다.


젊은 층이 개인 위생수칙과 생활 속 거리두기 수칙을 철저히 지켜 감염 확산을 막아야 하는 진짜 이유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정 본부장은 "20대에서는 무증상·경증 환자가 많은 특성으로 볼 때 아직 확인되지 않은 감염자가 지역사회에 더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젊은 층도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3주 내지 4주의 격리치료를 받아야 한다. 간혹 과도한 면역반응 등으로 중증으로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고 경고했다.


정 본부장의 말처럼 본인의 감염 위험을 떠나 가족, 이웃, 사회를 위한다면 더욱이 감염 예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할 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