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새로 들어간 소속사 EDAM 문제 콕 집으며 '폭풍 디스'한 아이유
새로 들어간 소속사 EDAM 문제 콕 집으며 '폭풍 디스'한 아이유

인사이트YouTube '이지금 [IU Official]'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아이유가 자신의 굿즈를 사려다 실패하자 소속사를 폭풍 디스해 폭소를 유발했다.


지난 21일 아이유의 공식 유튜브 채널 '이지금 [IU Official]'에는 "아이유 분노의 쇼핑"이라는 제목의 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아이유는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 아이유가 MD숍을 오픈했다"는 능청스러운 말을 하며 해당 홈페이지를 방문했다.


인사이트YouTube '이지금 [IU Official]'


홈페이지에 들어간 아이유는 로그인을 해야 한다는 직원 말에 "회원가입도 안 했다"며 "내가 EDAM(소속사) 믿으니까 (약관 안 읽고) 동의하는 거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본인인증을 해야 한다고 뜨자 "내가 뭘 믿고 본인인증까지 해야 하냐"며 투덜대 웃음을 자아냈다.


간신히 아이디를 만들고 본격적인 쇼핑을 시작한 아이유는 사고 싶었던 후드집업을 구매하고자 했다.


간절한 마음으로 구매를 하려던 아이유는 'SOLD OUT'이라는 글을 발견하고 큰 충격(?)을 받았다.


인사이트YouTube '이지금 [IU Official]'


아이유는 허탈한 표정을 지으며 "사고 싶은 사람이 있는데 왜 더 만들지 않느냐"며 "회사들은 다 똑같다. 가장 메리트 있는 제품은 조금 풀어놓는다"고 열변을 토했다.


그러면서 "EDAM은 그렇게 안 봤는데..."라고 중얼거리며 우울한 표정을 감추지 못해 보는 이들을 절로 미소짓게 만들었다.


아이유의 폭풍 소속사 디스에 팬들은 "화내는 모습도 귀엽다. 그나저나 물량 좀 늘려주세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YouTube '이지금 [IU Official]'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