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남자 발은 안한다고...역겨워"···네일샵서 '성차별' 당하고 핵분노해 불만 쏟아낸 오왼
"남자 발은 안한다고...역겨워"···네일샵서 '성차별' 당하고 핵분노해 불만 쏟아낸 오왼

인사이트Instagram 'owenmyown'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래퍼 오왼이 네일숍에서 성차별을 당하고 불만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22일 오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올렸다.


오왼은 "네일 받으러 갔는데 발 케어는 안 된다고 하더니 가보니까 떡하니 발 케어 가격표가 가게 안에 붙어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물어보니 남자 발은 안 한다고 했다"라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인사이트Instagram 'owenmyown'


그러면서 그는 "남녀평등은 무슨 역겹다"라고 덧붙이며 성평등과 관련된 자신의 생각을 피력했다.


오왼은 한 예시로 가수 데니안의 사례를 언급하며 관련 기사를 게재핬다. 기사에는 과거 데니안을 스토킹 한 40대 여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는 내용이 담겼다.


그는 "강제추행 폭행에다 주거침입 근데 고작 10개이냐. 반대의 경우 고작 10개월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으로 끝났을까"라며 의구심을 품었다.


또 그는 자신의 지인이 한 여성의 거짓말로 인해 영주권을 박탈당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메킷레인레코즈


오왼 오반도즈는 "상대방의 경우 미국인이 아닌데 강간 당했다 했을 경우에 미국에서 영주권을 주는게 하나의 보상이랬나 그렇다고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이 친구의 친구는 옥살이하고 작년인가 나와서 한국 들어와서 살고 있다"라며 "남자만 항상 가해자의 입장인지 남자로 태어난 게 죄인 양 죄책감 들게 만드는 게 한국에서 정의하는 페미니즘 또는 남녀평등이냐"라고 지적했다.


한편 메킷레인 소속 래퍼 오왼은 지난해 오왼 오반도즈에서 오왼으로 예명을 바꿨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