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코로나가 아직도 우리를 괴롭히는 지금, 경주시가 일본에 '방역 물품'을 지원했답니다"
"코로나가 아직도 우리를 괴롭히는 지금, 경주시가 일본에 '방역 물품'을 지원했답니다"

인사이트주낙영 경주시장 / 사진 = 주낙영 시장 페이스북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이태원 클럽 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2차 유행' 조짐이 나타나고, 인천시 소재 학교는 등교 중지까지 된 대한민국.


아직 코로나19 사태가 진정 국면을 맞지 못한 상황에서 일본에 방역물품이 지원돼 논란이다.


경북 경주시가 일본 자매도시에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시민들은 "혹시나 물품이 필요한 일이 있을지 모르는데 왜 성급하게 지원을 해주느냐"라고 항의하고 있다. 

 

지난 21일 경주시는 "17일 자매결연 도시인 일본 나라시, 교류도시인 교토시에 각각 방호복 1,200세트와 방호용 안경 1,000개를 항공편으로 보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산케이신문


경주시는 이달 말까지 일본의 자매결연 도시 3곳에 방호복 500세트와 안경 500개씩을 각각 추가로 지원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어려울 때 돕는 것이 진정한 친구이자 이웃"이라면서 "누가 먼저 손을 내미는 것은 중요치 않고 지금은 한일 양국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정부는 "일본 마스크 지원은 논의한 바가 없다"고 발표하며 일본에 대한 물품 지원에 선을 그은 바 있다. 

 

때문에 경주가 정부 방침과 어긋나게 단독으로 일본에 방역물품을 지원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주낙영 경주시장 페이스북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뿐만 아니라 아직 자국인 한국조차 완벽히 안정됐다고 보기 힘든 상황에서 섣부른 지원은 나중에 독이 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확진자가 2명, 3명 나오는 시기도 아니고 유럽형 'C형 바이러스'가 퍼지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에서 할 선택은 아니라는 비판이 나온다. 

 

경주시 홈페이지와 주 시장의 SNS엔 일본 방역물품 지원에 대한 항의성 댓글이 쏟아졌다. 주 시장을 해임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을 정도다. 

 

이에 22일 주 시장은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주 시장은 "자매·우호도시 관계를 맺고 있는 일본 나라시와 교토시에 방역 물품을 지원한 데 대해 밤사이 엄청난 공격과 비난에 시달렸다"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주낙영 경주시장 페이스북 글 일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그러면서 "이번 지원은 상호주의 원칙 하에 지원하는 것"이라며 2016년 경주가 지진으로 큰 어려움을 겪었을 때 일본을 비롯한 해외 자매·우호도시로부터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주 시장은 "지금은 일본이 우리보다 방역적으로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이럴 때 대승적 차원에서 도움을 주는 것이 문화대국인 우리의 아량이고 진정으로 일본을 이기는 일이 아닐까"라고 했다. 

 

이어 "복합적 관점에서 방역에 다소 여유가 생긴 우리 시가 지원을 하게 되었다는 점을 이해해 달라"며 "지금 우리에겐 무조건적인 반일이 아닌 미래지향적인 극일이란 점을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글을 맺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