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정의연, 학생들이 '배지' 팔아 기부한 5100만원 국세청에 공시 안했다"
"정의연, 학생들이 '배지' 팔아 기부한 5100만원 국세청에 공시 안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청소년 등에게 받은 기부금을 따로 공시하지 않거나 영수증 처리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연은 최근 4년간 받은 국가보조금 8억여원을 국세청에 누락·보고한 의혹도 받고 있다.


22일 동아일보는 정의연이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받은 기부금을 부실하게 처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의연은 여러 차례 수요집회에서 학생·어린이로부터 기부금을 받고 영수증을 발급하지 않았다. 이날 매체가 확인한 것만 두 건이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대부분의 시민단체는 기부금을 받으면 빠짐없이 영수증을 발급한다. 단체의 투명한 회계 처리를 위해서다.


정의연은 또 이 기부금을 제대로 공시하지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의 모 고교에서 4000여만원을 기부했지만, 정의연은 국세청에 공시한 2015∼2016년 '공익법인 공시 서류'에서 '기업, 단체 기부금'은 0원이라고 기록해놨다.


한 중학교에서 2017년 11월 기부한 1100만원 역시 마찬가지다. 국세청에 공시된 2017년 '공익법인 공시 서류'에서도 '기업, 단체 기부금'은 0원으로 돼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기부금은 학생들이 직접 배지를 제작 또는 판매해 얻은 수익금이었다고 한다. 이 기부금은 단순히 누락 공시됐을 가능성이 크지만 '개인 기부금' 항목으로 집계됐을 수도 있다.


정의연의 부실한 회계 처리는 이미 여러 차례 문제가 되기도 했다. 정의연은 2016년부터 2018까지 8억여원의 국가보조금을 받아놓고 누락·보고한 바 있다.


한편 서울서부지검 형사 4부(부장검사 최지석)는 21일 정대협이 운영하는 마포구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 ‘평화의 우리집’을 압수수색했다.


이날 오전 5시 반경 정의연과 정대협 사무실 압수수색을 종료한 지 9시간여 만이다. 검찰은 쉼터의 지하 1층 창고에서 회계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