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등교 이틀 만에 코로나 의심증상자만 '389명'으로 늘어난 고3 상황
등교 이틀 만에 코로나 의심증상자만 '389명'으로 늘어난 고3 상황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뉴시스] 이연희 기자 = 고3 등교 둘째날인 21일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세를 보인 학생 262명이 119 구급차를 타고 선별진료소와 병원 등으로 이송된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소방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262명이 학교에서 선별진료소로 이송됐다. 등교 첫날이었던 지난 20일(127명)보다 2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이틀간 누적 이송 학생은 389명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날 229명은 선별진료소로 이송 후 검체를 채취했다. 이후 197명은 다시 구급차를 타고 병원이나 자택 등으로 2차 이송됐다.


2차 이송된 197명 중 167명은 자택으로 이송됐으며 23명은 학교 1인 격리실로 다시 가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기해다. 7명은 증상이 심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197명을 제외한 65명은 가족차량 등을 타고 개별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고대현 기자 daehyun@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