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20대 광주 청년이 폐기물 공장 파쇄기에 끼여 세상을 떠났다
20대 광주 청년이 폐기물 공장 파쇄기에 끼여 세상을 떠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변재훈 기자 = 22일 오전 10시24분께 광주 광산구 장덕동 하남산업단지 내 폐목재 처리 공장에서 작업자 A(26)씨가 파쇄 설비에 신체 일부가 끼었다.


이 사고로 크게 다친 A씨가 현장에서 숨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고 당시 A씨는 폐목재 분류·절단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공장 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작업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