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코로나19' 2차 유행 위기 속에서 날아온 희소식 한가지
'코로나19' 2차 유행 위기 속에서 날아온 희소식 한가지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대한민국을 패닉으로 몰아넣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신천지 사태 이후 안정을 찾는가 싶더니 최근 이태원 클럽 발 확진자 폭증으로 다시금 위기를 맞았다.


이런 가운데서도 의료진은 여전히 희생하고 있었고, 그 덕분에 완치자는 꾸준히 나오고 있었다. 사망자도 최소화하며 치명률을 낮춰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의료진 덕분에, 19일 오전 0시 기준 완치자는 9,983명으로 집계됐다. 내일(20일) 혹은 모레(21일) 쯤에는 1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완치가 9천명 돌파는 19일 전인 지난달(4월) 30일이었다. 첫 완치자 발생은 2월 5일이었다.


하지만 안심할 수는 없다. 어제(18일)도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확진자는 13명(지역사회 9명, 해외유입 4명) 발생하며 여전히 두 자릿 수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으면서도 아직 숨어있는 이가 1,700명을 넘어 여전히 폭증 가능성은 남아 있는 상황이기도 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의료진은 이러한 이유 때문에 조금도 안심하지 않고 있다. 언제든 확진자가 폭증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방역에 임하고 있다. 이런 의료진을 위해서라도 불필요한 행위를 하지 않고 최소한의 생활 속 거리두기를 지키는 자세가 필요해 보인다.


한편 순 확진자는 누적 확진자에서 누적 완치자를 뺀 개념이다. 순 확진자의 감소는 격리 치료를 받는 확진자가 줄었다는 의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