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글로벌 기업 리더 중 최초로 '코로나19' 시작된 중국 출장가는 삼성 이재용
글로벌 기업 리더 중 최초로 '코로나19' 시작된 중국 출장가는 삼성 이재용

인사이트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글로벌 기업의 리더 중에는 처음으로 '코로나 이후'의 중국을 방문했다.


모든 글로벌 기업의 리더들이 코로나 감염 위험 때문에 중국 출장을 꺼리는 상황에서 나온 선택이다.


"중요한 때를 놓치면 안 된다"는 이 부회장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뉴스1


18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반도체 생산 공장이 있는 중국 시안 삼성 반도체 사업장을 방문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른 영향과 대책을 논의하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과거에 발목 잡히거나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라면서 "다가오는 거대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만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GettyimagesKorea


이어 "지금은 시간이 없다. 때를 놓쳐서는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 측은 이번 이 부회장의 행보는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에 적극 대응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동시에 미래에 대한 도전의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는 이야기도 전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현장 중심'의 경영 철학을 철저하게 지켜나가고 있다. 최근 들어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극자외선(EUV)라인, 구미사업장, 충남 아산사업장, 수원 삼성종합기술원 등을 방문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