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운동하기 싫으면 나타나는 증상"···이석증 때문에 다이어트 못했다는 홍선영에 '돌직구' 날린 양치승 관장
"운동하기 싫으면 나타나는 증상"···이석증 때문에 다이어트 못했다는 홍선영에 '돌직구' 날린 양치승 관장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가수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이 스포츠 트레이너 양치승을 만났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6개월 전 30kg 감량 후 다시 찐 살 때문에 체중 감량을 결심하고 양치승을 찾아간 홍선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선영은 "홍진영이 잘 가르친다고 해서 찾아왔다"라고 양치승을 만난 이유를 설명하며 "원래 한 번 살을 뺐었는데 다시 쪘다. 이석증 때문에 운동을 못 했는데 또 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를 듣던 양치승은 "이석증이 운동하기 싫으면 나타나는 증상이다"라며 촌철살인 말을 건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양치승은 "몸은 내가 운동을 해야 하는데 하기가 너무 싫은 거다. 몸이랑 마음이 안 맞아서 혼동이 오는 건데, 그러다 보니 어지러운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홍선영은 아직도 피로할 때마다 이석증이 재발한다고 강조했고, 양치승은 "피로하면 이석증이 온다는 말은 운동하기 싫어서 스트레스가 된 것"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양치승은 "내 생각은 스트레스를 받아서 아플 정도면 민경 장군처럼 편하게 먹고 운동을 열심히 해라"라고 제안했다.


함께 있던 김민경은 다이어트를 결심한 홍선영에게 "식단 조절을 해보면서 느낀 게 있다. 평생 다이어트를 할 게 아니라면 시작도 하지 말자는 생각이 확고해졌다. 평생 닭 가슴살을 먹을 게 아니면 필요가 없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말했다.


그러자 양치승은 "정답이다"라며 "대신 많이 먹고 즐기면 된다. 운동은 취미고 습관이다"라고 김민경의 말을 거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Naver TV '미운 우리 새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