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남들보다 느리게 걷는 친구가 수명 '10년' 더 짧다
남들보다 느리게 걷는 친구가 수명 '10년' 더 짧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주말극장 '기분 좋은날'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함께 걷고 있자면 어느 순간 저 멀리 뒤처지는 친구가 있다면 이 연구를 주목해보자.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걸음걸이가 느린 사람이 빠른 사람보다 수명이 더 짧다는 연구 결과를 제시했다.


이는 영국 레스터 대학의 연구진이 지난 2006년부터 2016년까지 총 47만 4,919명의 영국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다.


연구진은 시민들을 체중, 성별 등 다양한 집단으로 분류한 뒤 이들의 수명을 관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 결과 걸음을 중점으로 봤을 때 걸음이 빠른 여성의 평균 수명은 87.2세, 남성은 86세였다.


반대로 걸음이 느리면서도 저체중인 여성의 경우는 평균 수명이 72.4세, 남성이 64.8세로 나타났다.


걸음이 느릴 경우 수명이 10년 넘게 짧은 것이다.


심지어 과체중 혹은 고도비만 집단에서도 빠르게 걷는 사람이 느리게 걷는 사람보다 기대 수명이 길었다.


연구진은 "지금껏 수명에는 주로 체중이나 비만도만 고려돼 왔다"며 "하지만 이번 연구는 단순히 체중보다 신체의 활발한 움직임이 수명에 더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