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제 노래방+PC방 가고 싶으면, 스마트폰 인증 받아야 한다"
"이제 노래방+PC방 가고 싶으면, 스마트폰 인증 받아야 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노래방과 PC방 이용자에 대한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커지자 한 지방자치단체가 특단의 대책을 내놓았다.


노래방과 PC방에 입장할 때 스마트폰을 인증받도록 한 것이다. 추적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는 꼭 필요하다는 게 지자체의 설명이다.


지난 17일 JTBC 뉴스룸은 서울 성동구가 노래방 입장 시 휴대폰 태그를 의무화하는 정책을 시행한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뉴스룸'


보도에 따르면 서울 성동구는 최초로 모바일 전자 명부 시스템을 도입했다. NFC 기능을 켜고 휴대폰을 태그 하는 방식이다.


본인 확인 페이지가 열리면 이름과 휴대폰 번호를 입력한 뒤 본인 인증을 한다. 이후 발열 및 호흡기 증상 여부를 체크한다.


간단한 과정을 마치면 노래방에 입장할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 방식은 확진자가 발생한 장소를 방문해 접촉자로 분류된 이의 출입도 막아준다. 감염병 방역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수기로 작성할 때는 거짓말로 했던 경우가 많아 성동구가 도입한 방식은 효과적인 방역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성동구는 PC방에도 해당 시스템을 도입한 뒤 유흥업소, 공연장, 체육시설 등으로 대상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YouTube 'JTBC News'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