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타자가 친 야구공에 머리 맞아 '미세 두부골절+출혈' 진단받은 롯데 야구선수
타자가 친 야구공에 머리 맞아 '미세 두부골절+출혈' 진단받은 롯데 야구선수

인사이트SBS Sports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의 우완 투수 이승헌(22)이 상대 타자의 타구에 머리를 맞아 미세한 두부골절 진단을 받았다.


이승헌은 충남대학교 병원에 입원해 추후 경과를 살핀 후 부산 이송 여부를 결정한다.


17일 이승헌은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시즌 3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이승헌은 3회말 정진호의 타구에 머리를 강타당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Sports


그대로 그라운드에 쓰러진 이승헌은 극심한 고통을 호소했다.


이어 곧바로 구장에 대기하고 있던 응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옮겨졌다.


롯데 구단은 "이승헌이 충남대병원 이송 후 CT 및 정밀검사를 받은 결과 미세한 두부골절과 출혈 소견이 보여 입원 후 경과를 관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Sports


또 "경과 관찰을 위해 입원하고, 추후 부산 이송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승헌은 마산 용마고등학교를 졸업한 우완 투수다.


2018년 신인 드래프트 2차 1라운드(전체 3순위)로 롯데에 입단했으며 이날이 올 시즌 첫 등판이었다.


인사이트SBS Sports


Naver TV 'KBO리그 한화 홈경기 영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