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중국인들 면역력 부족해 코로나 2차 유행에 취약하다"
"중국인들 면역력 부족해 코로나 2차 유행에 취약하다"

인사이트CNN


[뉴스1] 강민경 기자 = 중국을 대표하는 호흡기질병 권위자 중난산(鐘南山) 중국 공정원 원사는 자국민의 면역력이 부족하다며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2차 유행에 취약하다고 진단했다.


중 원사는 16일(현지시간) 공개된 CNN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중국인 대다수는 면역력이 부족해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하다. 우리는 큰 도전에 직면해 있으며, 외국보다 상황이 낫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과 헤이룽장(黑龍江)성, 지린(吉林)성 등에서 지역감염이 또다시 발생하는 등 재유행 위험이 커진 상황에서 중국이 현실에 안주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중 원사는 지난 5일에도 중국중앙방송(CCTV)에 출연해 "집단면역에 찬성하지 않는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집단면역에 도달하려면 인구의 60∼70%가 코로나19에 걸려야 하는데, 그 과정에서 지나치게 많은 사람이 희생된다는 이유에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 "백신은 몇 년 걸릴 것" : 다만 그는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다소 어두운 전망을 내놨다. 이미 중국에서 3개의 백신이 임상시험 중에 있지만 더 많은 시험이 필요하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중 원사는 "완벽한 해결책은 몇 년 후에나 나올 것"이라며 "코로나19에 어떤 종류의 백신을 쓸 수 있는지 결론을 내리기엔 너무 이르다. 백신에 대한 최종 승인이 예상보다 훨씬 오래 걸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 발병초기 은폐 인정…"우한 지방당국이 그랬다" : 중 원사는 중국이 발병 초기 코로나19 관련 사실을 은폐했음을 인정했다. 다만 그 책임은 우한 지방당국에 있다고 주장했다.


당시 우한은 코로나19의 사람 간 전염에 명확한 증거가 없으며 질병의 예방·통제가 가능하다고 강변했었다. 중 원사는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전문가 팀을 이끌고 지난 1월18일 우한에 방문한 결과 상황이 심각함을 파악했다고 한다.


중 원사는 "해외에서 확진자가 나왔음에도 우한의 공식 확진자 수가 열흘 이상 41명으로 유지되자 의심하기 시작했다. 나는 그 결과를 믿지 못해 계속해서 질문했지만 우한 당국은 대답을 몹시 꺼렸다"고 회고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 "중국 통계는 정확…보고 안하면 처벌" : 중 원사는 중국의 코로나19 관련 통계를 믿을 수 없다는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의 비난을 일축했다.


이미 17년 전 중국은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으로부터 교훈을 얻었고, 중국 내 모든 도시와 정부부처가 진짜 발병 건수를 보고하지 않으면 처벌을 받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중 원사는 "1월23일 이래로 모든 중국의 데이터는 정확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