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페트병에 XX 낀 중3 남동생 구해주고 다시 '조카' 볼 수 있게 됐습니다"
"페트병에 XX 낀 중3 남동생 구해주고 다시 '조카' 볼 수 있게 됐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호기심 많은 중학교 3학년 동생이 자신의 성기를 페트병에 끼웠다가 빠지지 않는 사고가 발생했다. 


도움을 청하는 동생의 목소리를 들은 사람은 집안에 유일하게 남아 있던 누나였다.


처음에 민망했던 남동생은 들어오지 말라고 소리쳤으나 이내 고통을 참지 못하고 누나에게 자신의 민망한 모습을 보였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페트병에 성기를 끼우고 장난치던 동생을 구해줬다는 누나 A씨의 사연이 게재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연에 따르면 동생의 모습을 본 누나는 웃음을 참지 못하다가 이내 보라색으로 변한 동생의 성기를 보고 상황이 위급하게 돌아가고 있음을 느꼈다. 


발기가 된 상황에서 페트병은 빠질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누리꾼들의 도움을 구했고 이에 비누와 샴푸, 그리고 참기름을 동원해 동생 성기 구출 작전에 나섰다.


동생의 성기와 페트병을 붙잡고 한참 사투를 벌인 A씨는 끝내 동생의 몸에서 페트병을 분리해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페트병이 빠진 후 동생 또한 안정을 찾았는지 이내 웃음을 보였고, A씨도 이런 동생을 보며 한동안 웃음을 참을 수 없었다. 


사연을 전한 A씨는 "동생 XX 초등학교 3학년 이후 처음 보는데 그대로더라"라면서도 "여러분 덕분이다. XX에서 참기름 냄새가 나지만 다행히 해결됐다"고 밝혔다. 


이어 "조카를 볼 수 있게 됐어"라며 "페트병을 왜 꼈는지는 동생의 인권을 위해 안 물어봐야겠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