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충북 청주서 잇달아 확진 받은 자매, '감염 경로' 모른다
충북 청주서 잇달아 확진 받은 자매, '감염 경로' 모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뉴스1] 남궁형진 기자 = 한동안 안정기를 보였던 충북 청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방역 당국의 긴장감이 커지고 있다.


17일 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상당구 용정동에 사는 A씨(38·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전날 양성 판정을 받은 B씨(35·여)의 언니로, 동생이 확진 판정을 받자 검체검사를 진행했다.


그는 요가 강사로 지난 13일 B씨와 미용실을 함께 방문했고 15일 미열 등 증세를 보였다.


B씨는 지난 9일과 10일 친정인 순천을 다녀온 뒤 12일 발열과 가래, 근육통 등 증세를 보였고 15일 오전 검사를 받아 16일 오후 12시40분 양성 판정을 받아 입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문제는 현재까지 이들의 감염 경로를 의심할만한 정황이 없다는 점이다.


요가 강사인 A씨와 주부인 B씨 모두 최근 코로나19 확산 주요 경로로 꼽히는 이태원이나 해외를 방문한 사실이 없다.


또 지역 또는 타지역 확진자와 접촉한 정황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외출과 출근 등 일상생활을 하고 버스를 이용하면서 비교적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지역 상황이 달라질 가능성도 생긴다.


청주에서는 지난 2월22일 1·2번 확진자가 발생한 뒤 3월29일까지 1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일부 재확진 사례가 발생했지만 4월에는 추가 확진자가 없었고 지난 6일 고국에서 입국한 30대 파키스탄인(청주 13번)에 이어 8일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20대 남성(청주 14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13번 확진자는 해외입국자로 격리 상태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고 현재까지 14번 확진자 밀접접촉자 중 추가 확진자는 없다.


다만 방역당국은 이들의 이동동선이 광범위하지 않은 점 등에 작은 기대를 걸고 있다.


동거 가족이 없는 A씨는 본인의 집과 수강생의 집에서 요가 수업을 진행했고 B씨 역시 지난 13일 외출과 15일 병원을 다녀온 것을 제외하면 11일부터 15일까지 집에 머물렀던 것으로 조사됐다.


시 관계자는 "이들의 감염 경로와 확진 선후 관계 등에 대해서는 심도 있게 조사를 해야 한다"며 "뚜렷한 원인을 알 수 없어 우려가 되는 것도 사실"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들이 광범위한 외부활동을 하지는 아닌 것으로 조사돼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은 높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