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임신한 길고양이 포획해 강제 '중성화'시킨 지자체
임신한 길고양이 포획해 강제 '중성화'시킨 지자체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뉴시스] 천민아 기자 = 일부 지방자치단체(지자체)에서 새끼를 밴 고양이까지 배를 갈라 강제로 중성화(TNR)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일부 애묘인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자체에서는 육안으로 임신 여부를 구분하기 어려운데다가, 이미 마취를 했을 경우 새끼들에 영향이 가게 돼 어쩔 수 없다는 사정을 전했다.


16일 애묘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지난달께 캣맘(길고양이를 돌봐주는 사람을 지칭하는 용어) A씨는 "만삭 고양이가 TNR로 잡혀가 제왕절개로 강제 출산을 당해 새끼 4마리 중 1마리가 죽었다"며 "누가 만삭 임신묘를 잡아가라고 시키는 건가?"라고 글을 올렸다.


이 캣맘이 올린 다른 고양이 중성화 사진 중에서는 아직 형태를 갖추지 못한 상황에서 중절돼 핏덩이 수준으로 보이는 새끼들도 있었다. A씨는 "이 사진을 보고 충격과 공포로 눈앞이 깜깜했다"며 "개선될 수 있도록 민원을 넣어달라"고 호소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 게시글이 이슈가 되면서 해당 지자체와 서울시에는 민원과 항의전화가 쏟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지자체에서도 속사정이 있다는 입장이다.


서울시에서는 원칙적으로는 임신한 고양이를 잡지 않도록 하고 있지만, 포획을 위해 마취하고 난 뒤에야 임신 사실을 알게 될 경우에는 중성화 수술을 진행하도록 지침을 내리고 있다.


길고양이들의 경우 음식물 쓰레기로 연명하는 등 고된 야외생활로 인해 몸이 부어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 육안으로 임신 여부를 판별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또 일단 마취를 하게 될 경우 이미 새끼들이 약물로 인한 영향을 받은 상태이기 때문에, 수의사 판단에 따라 수술을 하는 게 더 나은 경우가 될 수도 있다고 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한 서울시 관계자는 "마취를 하게 되면 새끼들의 안전이 위험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수술을) 진행하게끔 한다"며 "수술한 상태에서는 의식적 자각이나 고통 없이 마무리되기 때문에 지침상 마취 후에는 할 수 있게 한다"고 설명했다.


일부 캣맘들은 중성화 보조금을 받기 위해 무리하게 수술을 진행하는 게 아니냐는 의심의 눈길을 보내기도 했다. 고양이 한 마리를 수술할 때 지자체에서는 포획업체와 병원에 총 15만원 가량을 지원한다.


다만 한 동물권 연구소 대표는 "병원 입장에서는 중절 수술을 하는 게 중성화 수술보다 훨씬 비싸고 까다롭다"며 "보조금 때문에 수술을 했다고 보기에는 조심스러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개별적으로 개체마다 처한 상황과 의학적 컨디션을 고려해 수의사 의견을 듣고 수술 여부를 결정하는게 좋고 무조건 비인도적이라고 하기엔 어려운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