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스타일난다'로 6천억 벌고 '부동산 큰손' 됐다는 김소희 전 대표 근황
'스타일난다'로 6천억 벌고 '부동산 큰손' 됐다는 김소희 전 대표 근황

인사이트Instagram 'so_______ee'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2018년 세계적인 화장품 기업 로레알 그룹이 6천억 원에 인수한 패션·뷰티 브랜드 '스타일난다'.


스타일난다의 김소희 전 대표가 최근에는 '부동산 큰손'으로 꼽히고 있다. 그가 부동산에 투자한 금액만 1천억 원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18일 이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김 전 대표는 서울 명동 한복판에 있는 건물을 현금으로 사들였다. 


이 건물은 중구 충무로1가 메인도로에 있는 지상 3층짜리 건물로 매입 금액은 245억 원에 달한다. 평당 10억 원에 달하는 건물이다. 


인사이트김 전 대표가 매입한 것으로 알려진 중구 건물 / 뉴스1


인사이트Instagram 'so_______ee'


지난해 5월에는 마포에 위치한 '최사영 사옥'을 96억 6,800만 원에 매입했다. 한옥인 '최사영 사옥'은 서울시가 2007년 문화재자료 37호로 지정한 건물이기도 하다. 


이외에도 김 전 대표는 홍대, 신사동 가로수길 등에 스타일난다와 색조 화장품 브랜드 '3CE' 플래그십스토어로 쓰고 있는 건물을 소유 중이다. 


여기에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에 지하 1층, 지상 6층짜리 건물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김 전 대표가 매입한 부동산은 매입금액 기준으로 960억 원에 이르고 현재 시세는 약 1,300억 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인사이트Instagram 'so_______ee'


한편 김 전 대표는 김 전 대표는 지난 2005년 22세에 여성 쇼핑몰 '스타일난다'를 창업, 이후 14년 동안 여성 의류 쇼핑몰 1위 자리를 지키며 백화점과 면세점에 입점하기도 했다. 


2014년 스타일난다의 매출은 연 1천억 원을 넘어섰고 2018년에는 로레알이 인수하면서 큰 화제가 됐다.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영앤 리치로 꼽히는 김 전 대표는 올해 3월 둘째 아이를 출산해 현재 육아에 전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