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쟁 때는 천막서도 교육했다" 교육부 장관의 '등교 개학' 간담회에서 나온 발언
"전쟁 때는 천막서도 교육했다" 교육부 장관의 '등교 개학' 간담회에서 나온 발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클럽발 집단 감염이 잦아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지만, 교육부는 각급 학교의 등교를 예정대로 재개하겠다는 방침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교원단체 대표자 간 간담회에서는 "전쟁통엔 천막에서 교육을 했다"는 등의 발언이 나오기도 했다.


지난 15일 유 부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교원단체총엽합회(교총)·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6개 교원단체 대표자와 만나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지난달 9일부터 한 달 가까이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교원을 격려하고 등교 개학에 앞선 일선 학교의 준비 실태를 점검하기 위한 취지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날 간담회에서 실무자들은 등교 개학을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는 교육부의 방침에 대체로 동의하는 입장이었다고 한다.


조영종 교총 수석부회장은 "과거 한국전쟁 때도 교사들은 천막교실을 세워 교육을 이어갔다. 위기 때 더 합심해서 교육 발전을 위한 힘이 모이기를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용서 교사노동조합 위원장은 "서울시교육청이 119서비스와 협조해 학교 내 의심 환자 발생 시 즉시 이송하는 이 조치를 전국에서 확대 시행되도록 유관기관과 논의해 달라"고 부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교육부 역시 더는 등교 개학을 늦출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유 부총리는 5차례에 걸쳐 1~2주씩 찔끔찔끔 등교를 연기해 온 교육부는 오는 20일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 개학 날짜를 추가로 연기하는 것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재차 선을 그었다.


오는 27일에는 고2·중3·초1~2·유치원생, 다음 달 3일에는 고1·중2·초3~4, 다음 달 8일에는 중1·초5~6이 등교를 앞둔 것과 관련해서도 학교 방역을 강화하면서 예정대로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