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태원 클럽남, 어버이날 '외할머니·아버지'랑 함께 식사하며 코로나 옮겼다
이태원 클럽남, 어버이날 '외할머니·아버지'랑 함께 식사하며 코로나 옮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30대 남성이 외할머니에 이어 아버지까지 코로나19에 감염시켰다.


15일 인천 부평구는 부개동에 거주하는 A(63·남)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A씨는 앞서 이태원 클럽을 방문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용산구에 거주하는 30대 남성 B씨의 아버지다.


B씨는 지난 2일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가 10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아들인 B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10일 부평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었다.


첫 검사 당시에는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이후 12일부터 발열 증상이 나타나 14일 다시 부평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가족 중 B씨에게 코로나19가 전염된 사례는 이번이 첫 번째가 아니다.


11일 B씨의 외할머니인 C(84·여)씨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조사 결과 A씨 가족은 어버이날을 맞이해 지난 7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함께 식사를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로써 인천시가 관리하는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 환자는 모두 22명으로 늘어났다.


이 중 이태원 클럽이나 주점을 직접 방문한 확진자는 3명이며, 이들과 접촉을 통해 인천에서 2차 감염된 환자는 A씨를 포함해 19명이다.


젊은 나이를 무기로 코로나19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젊은 층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가 나 뿐만 아니라 가족들의 안전도 위협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반드시 인지해야만 하겠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