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민식이 부모에게 고소당한 유튜버 "허위사실 없다. 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바꿔줘"
민식이 부모에게 고소당한 유튜버 "허위사실 없다. 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바꿔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故 김민식 군의 부모가 '민식이법' 관련 영상을 제작한 유튜버를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한 가운데, 해당 유튜버도 입장을 밝혔다. 

 

유튜버는 "영상에 거짓이라고 불릴 만한 내용이 단 하나도 없다"며 강력 대응을 시사했다.  

 

앞서 지난 12일 유튜버 최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생각모듬찌개'를 통해 민식이 교통사고 가해자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여성과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여성은 통화에서 "민식 군의 부모가 삼성화재에 7억 원을 요구했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생각모듬찌개'


이에 지난 14일 故 김민식 군의 아버지 김태양 씨는 입장문을 통해 유튜버 최씨를 허위사실유포죄로 고소했음을 밝혔다. 

 

김 씨는 '가해자에게 7억을 요구했다'는 최씨의 주장에 대해 "위자료 합의는 손해사정사에게 모두 맡겼고, 소송가액이 7억 원으로 진행된 것은 변호사를 통해 알게 됐다"고 해명했다. 

 

김태양 씨의 입장문을 접한 최씨는 같은 날 '민식이 아빠 보세요. 고소에 대한 저의 입장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최씨는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는데, 제가 어떤 허위사실을 말했는지 되묻고 싶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그러면서 "통화내용과 영상에 거짓이라 불릴 만한 부분이 단 하나도 없는데 왜 제가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을 해명하기 위해 경찰 조사를 받아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허위사실 유포가 아닌 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바꿔 주십시오"라고 말했다. 자신이 한 주장이 허위가 아니라는 것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또 최씨는 '7억 원 요구설'에 대한 김 씨의 해명을 거론했다. 

 

최씨는 "당사자도 모르게 변호사가 소송가액을 책정하는 것 자체가 위법"이라면서 김 씨를 향해 "이 변호사에게 당장 소송 걸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러면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조만간 민식이 아빠 담당 변호사 사무실로 찾아가 직접 물어보겠다"라고도 했다. 

 

마지막으로 최씨는 "만만한 게 유튜버라 고소하는 것 같은데 강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하며 영상을 마쳤다. 

 

힌편 지난 3월부터 시행된 민식이법은 스쿨존 내에서 교통사고를 내 어린이에게 상해를 입힌 운전자를 가중처벌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법을 적용하면 가해자에게 최대 무기징역까지 선고될 수 있다. 때문에 일각에선 "과도한 처벌"이라며 개정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YouTube '생각모듬찌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