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같이 자란 '꼬꼬닭' 친구 백숙 되는 과정 보고 충격받은 강아지
같이 자란 '꼬꼬닭' 친구 백숙 되는 과정 보고 충격받은 강아지

인사이트toutiao


[인사이트] 고명훈 기자 = 하루아침에 소꿉친구를 잃은 강아지 한 마리가 멀뚱히 서 있다.


이 강아지의 친구는 다름 아닌 암탉이었다.


본래 개와 닭은 고양이와 쥐처럼 천적 관계로 잘 알려졌지만, 시골에서 맨날 붙어 다니던 이 아이들은 둘도 없는 친구 사이였다.


어쩌다 강아지는 '꼬꼬댁' 암탉 친구를 잃게 됐을까.


인사이트sohu


인사이트toutiao


지난 14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토우탸오(toutiao)'는 한 누리꾼이 전한 시골 개와 암탉의 이야기를 사진들과 함께 소개했다.


사연 속 강아지 고지(Gouzi)에게는 어릴 때부터 만나기만 하면 투덕거리는 암탉 한 마리가 있었다.


주변에 친구가 없던 고지는 그 암탉만 보면 괜히 깃털을 물어뜯고 앞발로 밀치면서 장난치기 일쑤였다.


암탉도 그런 고지가 밉지만은 않았고 강아지와 함께 이리 저리 굴러다니며 주변을 난장판으로 만들곤 했다.


인사이트sohu


그렇게 둘은 어느덧 소중한 친구 사이가 됐다.


시간이 흐른 뒤 어느 날 주인이 갑자기 암탉 친구의 목덜미를 잡더니 어딘가 으슥하고 어두운 구석으로 향한다.


무슨 일이지 싶은 고지는 갸우뚱거리며 주인과 암탉을 졸졸 따라갔다. 그리고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한다.


인사이트sohu


그렇다. 이날은 소위 말하는 '닭 잡는 날'이었다. 주인이 닭의 털을 제거하고 손질하는 장면을 눈앞에서 목격한 고지의 표정은 점점 슬픔으로 굳어져 갔다.


그리고 고지의 암탉 친구는 김이 모락모락 나는 백숙 한 그릇이 되고 말았다.


해당 사연은 중국의 한 누리꾼에 의해 온라인상에 퍼지게 됐다. 이후 강아지는 자기도 언젠가 암탉 친구와 같은 처지가 될까 슬금슬금 주인 가족을 피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인사이트toutiao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