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코로나19 증상 있는데도 '강동구' 도심 활보한 이태원 클러버의 미친 동선
코로나19 증상 있는데도 '강동구' 도심 활보한 이태원 클러버의 미친 동선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서울 강동구청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서울 강동구에서 새로 추가된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이 공개됐다. 백화점부터 편의점, 대형 마트 등 활동 반경이 넓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4일 강동구청은 "강동구 17, 18, 19번 확진자가 추가 발생됐다"고 밝혔다.


강동구에 따르면 17번 확진자는 길동 GS강동자이아파트에 거주하는 20대 남성으로, 지난 5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


9일부터 발열과 두통 등 자각 증상을 보였지만, 자택에 머무르지 않고 도심을 활보했다. 이날 그는 현대백화점 천호점과 미니스톱 길동현대점을 방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10일에는 길동 봄봄약국, 태양할인마트를 들렀다. 11에는 자택에 머물렀고, 12일에는 길동 맑은샘약국을 방문했다.


13일에는 강동구보건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서울의료원에 이송됐다.


18번과 19번 확진자는 17번 확진자의 가족이다. 두 사람 모두 17번 확진자와 밀접 접촉을 해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14일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에 이송됐다.


강동구는 심층역학조사가 완료되는대로 이들의 동선 등 정보를 추가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