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박사방' 조주빈, 구치소서 코로나19 검사받아 재판 불출석
'박사방' 조주빈, 구치소서 코로나19 검사받아 재판 불출석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그는 구치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격리돼 재판에 불출석했다.


14일 서울중앙지법은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는 조주빈과 공범 등 3명에 대한 두 번째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했다.


하지만 이날 조주빈은 재판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 직원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됐고, 조주빈도 이 직원과 동선이 겹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기 때문이다.


구치소 내 수용자 254명과 직원 23명도 격리돼 검사를 받았으며 검사 결과는 이날 중으로 나올 것으로 보인다.


해당 교도관과 접촉한 확진자는 모두 이태원 일대 클럽을 방문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한편 이날 재판에서는 첫 준비기일에도 불출석했던 공범 '태평양' 이모(16)군은 또 나오지 않았고, 공익근무요원 강모(24)씨는 출석했다.


재판부는 이날로 준비기일을 마무리하고, 다음 달 12일부터 조주빈 등 3명에 대한 정식 재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