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신간] 티 블렌딩 마스터의 일상 '11시와 4시, 나는 차를 마신다'
[신간] 티 블렌딩 마스터의 일상 '11시와 4시, 나는 차를 마신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라온북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라온북은 대한민국 티 블렌딩 마스터 이소연의 일상과 낭만을 담은 '11시와 4시, 나는 차를 마신다'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차(茶)' 하면 일반적으로 떠올리던 티백, 다도 등과 같은 생각을 잠시 내려 놓고 소소하지만 우아하고 낭만 가득한 삶의 여유를 일깨우고자 저자는 이 책을 썼다.


대한민국 티 블렌딩 마스터 이소연 저자는 고풍스러운 티포트와 찻잔에 담겨 있는 차 한 잔, 개성 있는 티 블렌딩, 차가 주는 매력을 담담히 풀어내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라온북


서로 다른 재료의 개성을 살려낸 저자는 '눈부신 정원', '황금물결' 등의 차명으로 사랑과 이별, 기쁨과 환희, 아름다운 추억들, 자연의 포근함까지도 찻잔에 담아냈다.


자신의 티 블렌딩을 가지고 실제로 만들어볼 수 있도록 간단한 레시피도 함께 소개하고 있다.


영국인들이 차를 마신다는 시간인 11시와 4시, 바쁜 일상 중에 차 한 잔으로 마음의 여유를 갖길 바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