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야 꼴통 병X아"···'경비원 갑질' 사건 가해자가 매니저 시절에도 '상습폭언' 일삼았다 폭로한 가수 다빈
"야 꼴통 병X아"···'경비원 갑질' 사건 가해자가 매니저 시절에도 '상습폭언' 일삼았다 폭로한 가수 다빈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아파트 경비원을 상대로 상습적인 폭언을 해 사망에 이르게 한 연예계 종사자 A씨에 대한 추가 폭로가 나왔다.


지난 13일 가수 다빈은 부산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가해자 A씨가 연예기획사 대표로 있으면서 자신에게도 폭언 등 갑질을 일삼았다고 증언했다.


인터뷰에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A씨가 매니저이자 대표로 있는 연예기획사에 몸담았다는 다빈은 "계약 기간 수차례 치졸하고 모욕적인 발언을 들어왔고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다빈은 "2년간 방송이나 수익 공연을 한 번도 안 했다. 계약금도 못 받았고 일도 없었다"며 "계약이 종료될 때쯤 한 번은 갑자기 미팅한다고 불렀는데 아르바이트 일이 겹쳐 못 갈 것 같다고 했다. 그랬더니 전화로 폭언을 퍼붓더라"라고 토로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통화 후에도 A씨는 다빈에게 "나는 조직원이고 너 같은 걸 묻어버리는 건 일도 아니다"라며 '꼴통',  '병X', '공황장애 환자', '개천 똥물에 밀겠다' 등 협박과 폭언이 담긴 메시지를 보냈다고 그는 전했다.


또한 그는 "경비원 분께는 '상처가 나지 않게 때리겠다'고 했다던데 내겐 '살살 때릴 테니 나오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일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에는 한 50대 경비원이 극단적 선택을 하는 비극이 발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해당 경비원은 이중주차된 A씨의 차를 밀었다는 이유로 차주이자 아파트 입주민에게 지속적으로 폭행과 폭언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관리사무소장에게 경비원을 해고하라고 요구하는가 하면 경비실에 찾아와 해당 경비원을 폭행하기도 했다.


경찰은 A씨를 상해 혐의로 입건하고 수사에 착수했으며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일방적 폭행이 아닌 쌍방폭행을 주장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