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식욕' 많은 사람도 살 뺄 수 있는 핵꿀팁 전수한 '자칭 다이어트 전문가' 백종원
'식욕' 많은 사람도 살 뺄 수 있는 핵꿀팁 전수한 '자칭 다이어트 전문가' 백종원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백종원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다이어트에 대 성공해 제대로 회춘한 요리연구가 백종원.


그가 자기 자신을 '다이어트 전문가'라고 칭하며 살 빼는 비밀 꿀팁을 공개해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3번째 골목 '수원 정자동'의 두 번째 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55)은 오리주물럭집 사장님과 메뉴에 대해 고민하던 중 다이어트 팁을 공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은 음식을 먹을 때 '연속성'이 중요하다며 "손님이 식사를 할 때 흐름이 끊어지게 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반대로 다이어트를 할 땐 먹다가 잠시 멈추는 것이 좋다면서 "이렇게 하면 식욕이 뚝 끊긴다"라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스스로를 다이어트 전문가라고 자화자찬하며 "살 뺄 때는 식욕을 떨어트리는 게 최고다. 밥 먹다가 첫 숟갈 뜨고 잠깐 전화하거나, 장문의 문자를 보내거나, TV를 보고 오는 거다"라고 전했다.


다만 그는 TV를 보면서 먹는 것은 위험하다며, 입 안에 밥을 계속 넣게 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SBS '맛남의 광장'


인사이트이승진 웨딩


백종원은 "그런데 우리 같은 체질은 식욕이 한두 번 해서 떨어지진 않는다"라며 반복적으로 해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백종원은 다이어트 후 인생에 긍정적인 변화가 생겼다고 여러 번 방송에서 얘기하며, 꾸준히 체중 감량을 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실제 그는 다이어트를 하면서 젊어졌다는 소리를 듣게 됐고, 지금의 아내 소유진과도 사귀게 됐다.


백종원은 건강에 이상이 있을 정도로 살집이 있는 이들에게 "이 악물고 다이어트를 해라. 그럼 자신감이 생길 거다"라고 조언하기도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ujin_so'


Naver TV '백종원의 골목식당'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