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장례식장 안치실 시신에서 금니 10개 뽑아 갖다 팔려고 한 장례지도사
장례식장 안치실 시신에서 금니 10개 뽑아 갖다 팔려고 한 장례지도사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한 장례지도사가 망자의 금니를 훔쳐 간 사실이 알려져 분노를 자아낸다.


14일 부산 사상경찰서는 30대 장례지도사 A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그는 장례식장 안치실에 침입해 시신의 치아에서 금니를 뽑아 훔친 혐의(현주건조물 침입 절도)를 받는다.


A씨는 이날 오전 3시 30분경 사상구에 있는 한 병원 장례식장 안치실에 침입했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시신 보관용 냉장고에 있던 시신 2구에서 핀셋 등을 이용해 금니 10개를 뽑아 훔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안치실에 들어와 시신 냉장고를 여는 사람이 있다'는 112신고를 받고 출동했고 현장에서 A씨를 체포했다.


또한 그가 가지고 있던 금니 10개를 증거물로 압수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생활이 궁핍해 평소 일하는 영안실에서 금니를 뽑아 팔기 위해 절도를 했다"고 자백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