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지금은 요식업계 대부지만 과거 '17억' 빚 있어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했다는 백종원
지금은 요식업계 대부지만 과거 '17억' 빚 있어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했다는 백종원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요식업계이 대부인 백종원이 17억 원을 빚졌던 자신의 과거를 언급하며 초보 사장에게 조언을 건넸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수원 정자동 골목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쫄라김집을 찾았고, 장부를 적지 않아 무슨 메뉴가 팔렸는지도 모르는 사장에 한숨을 쉬었다.


또한 사장은 늘어난 손님 때문에 완전히 지쳐 의욕마저 없어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과거 쭈꾸미집을 하다가 실패한 경험이 있는 사장은 우울증에 빠져 있는 상태였다.


백종원은 "과거에 집착해서 뭐 하냐. 이걸 버려야지"라고 조언했고 사장은 눈물을 보였다.


사장의 눈물은 본 백종원은 "난 사장님보다 더 크게 망했었다. 빚만 17억 원 있었다"고 자신의 과거를 고백했다.


이어 백종원은 "나는 잠이 왔겠느냐. 부모님한테 손도 못 벌리고 죽으려고 했다. 그런데 그걸 머릿속에 계속 갖고 있었으면 성공 못 했겠지"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그러면서 백종원은 "일어나야 되는 게 더 중요하다고 느낀 거다. 빚을 갚아야 죽을 것 아니냐. 그 사람들한테는 죄인인데"라고 털어놨다.


사장을 향해 백종원은 "이 가게로 일어나서 충분히 회복할 수 있다"며 지난 상처를 회복해야 이번 기회를 잘 잡을 수 있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했다.


과거 한 방송에서도 백종원은 사업 실패 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고 했다는 과거를 밝힌 바 있다.


이후 다시 마음을 다잡은 백종원은 쌈밥집과 포장마차를 함께 운영하며 하루 4시간만 자면서 2년의 시간을 보내 재기의 발판을 마련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인사이트더본코리아


Naver TV '백종원의 골목식당'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