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현대 정의선·삼성 이재용 단 둘이서 '비공개'로 만났다
현대 정의선·삼성 이재용 단 둘이서 '비공개'로 만났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재계 1, 2위 그룹을 이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이 비밀 만남을 가졌다. 


지난 13일 업계에 따르면 정 수석 부회장은 이날 삼성SDI 천안사업장을 찾았다. 이곳은 전기차 베터리 제조사다. 


삼성SDI 사업장을 방문한 현대차 경영진은 삼성SDI와 삼성종합기술원 담당 임원으로부터 전고체 베터리 기술 동향과 개발 현황 등에 설명을 듣고 관련한 내용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과 정 부회장이 단둘이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정 부회장이 삼성 사업장을 방문한 건 전례를 찾아볼 수 없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두 부회장은 함께 오찬을 하며 미래 전기차 사업 협력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사장, 서보신 상품담당 사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황성우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사장 등이 함께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현대차 관계자는 "당장 가시적인 협력안이 나온 것은 아니지만 미래 배터리 신기술과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공유하고 논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은 지난 3월 1회 충전에 800km 주행할 수 있는 전고체 배터리 기술을 발표한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댓글